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아키히토 자신이 몰로에 의해 거의 맞을 뻔했습니다고 그의 아버지가 다스렸습니다

그의 아버지인 아키히토 자신이 일본 남부 오키나와섬을 방문했을 때 거의 몰로토프 칵테일에 맞았습니다. 그곳에서 그는 차 세계대전이 끝날 무렵에 격렬한 싸움으로 수만명의 민간인들이 사망했습니다. 그는 그 섬을 방문한 이후로 오키나와인들은 그와 그의 마지막 황제로서의 그의 아내 미치코를 따뜻하게 맞이했습니다.에러 아키히토는 그의 아버지들이 월에 라디오에서 일본의 항복을 알리는 목소리를 들었을 때 나이가 들었습니다. 그는 뒤이은 미국의 일본 점령동안에 엘리자베스 비닝어 퀘이커에 의해 영어로 가르침을 받았습니다. 전문가들은 아키히토에게 그의 평화적이고 민주적인 전망을 주었다고 말합니다.

히로히토는 년 동안 그의 월 메시지의 문구를 거의 바꾸지 않았지만 아키히토스는 그가 그의 아버지들이 죽은 후 황제가 된 이후 그는 처음으로 같은 비극이 결코 반복되지 않을 것이라는 희망을 표현했습니다.

같은 해 무라야마 도미이치 그 당시 수상은 자자를 인정했습니다.

전시 침략을 방지하고 아시아의 나머지 지역에서 희생자들에게 획기적인 사과를 했습니다. 그의 후계자들은 아베가 그들을 떨어뜨릴 때까지 다른 아시아 국가들에게 양심의 가책을 표했습니다.

그리고 월 그의 발언에서 침략에 대한 언급은 그가 일본이 전쟁의 참화를 되풀이하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고 수요일에 아베 또한 종교적인 제의를 보냈습니다.

는의 전범을 포함해는 전몰자들을 기리는 신사려면 그는 이후 입찰의 지나치게인 중국과 한국은 Japans 군사적 공격성의 상징으로 야스쿠니 신사를 참조하십시오를 피하기 위해 그 신사를 방문하는 것을 피했어요.

아키히토에서의 그의 주년 기념 연설에서 그는 수요일 이전에 사용했던 것보다 더 강한 단어를 사용하였습니다.

아베 총리와의 대조는 더 강한 군사 대 평화주의자인 아키히토 아베 총리가 일본이 과거에 연연하는 것을 멈추기를 원하는 반면 천황은 아키히토가 그의 통치 초기에 중국을 방문했고 가장 가혹한 제차 세계 대전의 일부를 여행하기를 원했습니다.

태평양에서의 전쟁터에서 그의 미국 영토의 사이판 방문은 아키히토가 서부 태평양 국가인 팔라우인과 필리핀으로 여행한 전후 치유 과정의 일부가 되고자 하는 그의 희망의 진술로 환영받았습니다. 반면 그의 월 연설은 항상 짧지만 아키히토는 구글 네이버 검색 매년 생일에 전쟁에 대한 그의 생각을 더 명확하게 표현했습니다. 발언과 해외여행에서 그는 역사를 공부하고 그것을 다음 세대에 물려주는 것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제 전쟁의 기억이 희미해지기 시작했기 때문에 나는 일본이 따라온 역사를 공부하고 그의 생일에 평화를 성찰하는 것이 모두에게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의 아들 나루히토 왕세자는 그의 아버지들에게 평화주의적인 입장을 대체로 반추했습니다.

그러나 전후 첫 번째 황제가 오늘날의 젊은 일본인들과 비슷한 화음을 낼 수 있을지는 불분명합니다.아프가니스탄의 궁지에 몰린 가즈니아 정부 장관은 월요일 전투가 시작된 지 나흘 만에 탈레반 세력을 몰아내기 위한 계속되는 투쟁으로 적어도 보안군이 목숨을 잃었다고 말했습니다.타리크 샤 바흐라미 국방장관에 따르면 새로운 증원군이 수도에 배치되고 탈레반 진지를 공습하는 과정에서 나온 발표로 보안군은 목숨을 잃었고 민간인과 민간인은 사망했습니다

Be First to Comment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